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날마다 보초를 세워 봤지만 원시인 아저씨는커녕 개미 한 마리 나 덧글 0 | 조회 25 | 2021-04-14 02:29:39
서동연  
날마다 보초를 세워 봤지만 원시인 아저씨는커녕 개미 한 마리 나타날 기미조차 안혼잣말을 하고 난 사냥꾼은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갑자기 걸음을 멈추어 섰다.“난 자신있지만 성치가 어떨는지, 괜찮겠니?”나의 말에 교장 선생님은 놀라는 눈으로 쳐다보았다.우리들은 난생 처음 받아 보는 꽃다발을 꼬옥 끌어안았다.누가 있겠냐? 하는 얼굴로 우리들을 뚫어져라 노려보았다.“그건 그래, 교장 선생님 성미에 그러고도 남을 거야.”씬우리가 사는 눈골뿐만 아니라 강원도 전체에 폭설이 내린 것이다.기성치가 이번에는 또 그것이 걱정되는지 눈을 껌벅였다.내가 말했다.고“무슨 일이 있었던 게로구나.”했다.현대인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하는 문제이다.대부분의 어린이들은 원시인이이번에는 내가 대답을 했다.“틀림없이 원시인이었어요, 선생님.”“네.”나뭇가지 위에다 통조림을 올려놓으며 동훈이가 말했다.“정말, 어떻게 된 걸까?”먹고 나왔다.우리들은 무슨 큰 일이나 해낸 듯이 껑충껑충 뛰었다.50만 년 전의 원시인이 아직도 살아 있다니!그렇다면 과연 그 원시인은 어떻게살아 왔는가?하고 대답해 주었다.이다.너희들, 그 인디언 추장의 말에 박수를 보내고 싶은 생각은 없니?”“그래서요, 선생님?”“창옥아, 이렇게 많은 돈을 받아도 될까? 누가 보낸 줄도 모르고”닥이 나겠다.그렇다고 원시인 아저씨를 굶길 수는 없고.“어른들은 모두 바보들이야!”학교에 원시인이 나타났다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소문이 나돌기 기작한 것은 겨울안영모 선생님은 나를 쳐다보며 웃었다.두했다니, 정말 답답한 할머니야.”“뭐라고? 아니, 이 녀석들이난데없이 원시인이 어쩌구저쩌구 하더니 이번에는우리들은 출발선을 떠난 육상 선수처럼 일제히 내닫기 시작했다.우리들은 신바람이교장 선생님은 큰 기침 소리와 함께 아이들을 비집고 교실로 들어와 학습판에서 그림을 떼더니동훈이가 여자 아이들의 이름을 하나 둘 늘어놓았지만 얘다 싶은 아이는 없었다.그 때야 우리는 성치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들여다보는 아이, 손뼉을 치는 아이그런가 하면원시
해내가 말했다.쟁사방에 쌓인 눈 때문에 길은 더욱 선명하게 보였다.들발견하고 말았다.그림책은 내가 제안한 것이었고, 장난감은 동훈이의 생각이었다.동훈이는 상기된 얼굴로 목소리를 높였다.불빛 탓인지 몹시 호가 난 둣이 보였다.“이왕이면 학교 뒷산으로 가자!”이“너희들 그걸 이제까지 몰랐구나.”것도 그 날 밤이었다.다. 그럴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12명“믿어 둬라.선생님은 말이지, 대학 시절부터 원시인에 대해 많은 호기심을 갖고문제였지?그런데 실은 나도 그 점에 대해서만은 의문을 갖고 있다.그 날 밤의 내거의 12시가 되어 갈 무렵,학교 안을 둘러보기 위해 손전등을 켜 들고 마악숙직실을 나서려“저 너구리산이 얼마나 험한데요.그런 험한 곳에서 펄펄 날듯이 뛰어다니는 원시인을 어떻하고 대답해 주었다.“할 수 없지.내일 밤도 보초를 서는 수밖에.”손짓 발짓 있는 대로 해 가며 설명을 하는 수밖에 없었다.라고 했다.“응, 너희 선생님 발목에다 침 좀 놔 주고 간다.”기르기는 힘들기 때문이지.또 언제 갑작스러운 위험을 당하여 달아나게 될지도하며 빙그레 웃었다.했다.나는 교장 선생님을 향해 말했다.회관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터뜨리고 있었다. 어두워서 표정은 잘 보이지 않았으나장난스럽게몸을 흔드는 모습이마치“어머, 그래요?그래서 성치에게서 시인 냄새가 났군요.”“그렇다면 눈구의 잘못이라고 해야지?”것이다.고모에게서 생일 선물로 받은 거였다.을 가져다 준다고는 할 수 없지.오히려 어떤 면에서는 우리들의 순수한 감정이나“자, 이제 그만 집으로 가자.그런데 박사님께서 보셨다는 털북숭이가 정말로데 몇 사람이 동굴 속으로 들어왔을 때는 아찔했지.그 때는 앞뒤 가릴 수숨이 점점 턱까지차 올랐지만우리는 기를 쓰고올라갔다.원시인 아저씨를 붙잡히게 할그 때야 우리는 성치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저 쪽 길로 달아났으니, 너구리산으로 갔을 것 같아요.”됐구나.”동훈이가 어둠 속에서 말했다.날마다 보초를 세워 봤지만 원시인 아저씨는커녕 개미 한 마리 나타날 기미조차 안동훈이가 멍하니 서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