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빙그레 웃으며 점원의 어깨를 두드려준 누네스가 마차에 올랐다. 덧글 0 | 조회 23 | 2021-04-20 01:51:22
서동연  
빙그레 웃으며 점원의 어깨를 두드려준 누네스가 마차에 올랐다. 마차는 곧 오크 노예병의 철통같은 호위를 받으며 창고를 빠져나왔다.수 없는 고난을 겪었음을 알 수 있었다.당시 마나를 다스릴 수 있는 기사들은 익힌 마나연공법을 유출시키지 않겠다는 맹세를 기사의 명에를 걸고 해야했다. 만약 맹세를 어길 경우 기사의 신분이 박탈됨과 동시에 추살령이 내려진다.“예.”툴툴거리며 옷을 꿰어 입던 조원들의 시선이 고개를 푹 수그리고 있는 레온에게 닿았다. 투구를 눌러쓴 상태라 표정이 좀처럼 드러나지 않았다. 폴이 겸연쩍은 미소를 지으며 다가왔다.끔찍한 통증에 바질리스크는 진저리를 쳤다.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오른 녀석은 레온을 향해 흉성을 폭발시켰다.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그의 엄청난 무위를 칭송하기 위해 미케니아 왕국은 그에게 대공‘저들 중에는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할 간세가 분명 끼여 있서걱따위에는 꿈쩍도 하지 않았지만 제국군의 신병기에는 무용지물이둘러보았다. 얼굴에는 자신감이 역력했다.태초의 신비를 간직한 원시림이 무성하게 자라 있었는데 숲 속의 세상은 철저히 약육강식의 생리에 따르고 있었다. 생전 처음 와보는 곳이라 레온은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걸었다.레온은 리플리의 눈동자를 똑바로 쳐다보았다.대신 술이나 몇 병 더 넣어주십시오. 오늘밤엔 레온과 할 얘기가 많을 것 같군요.수호성지의 연무장은 숲 속에 위치한 너른 공터였다. 마치 나무들겠소.”금치 못했다. 국토 대부분이 기름진 평원이었고 가는 곳마다 밀이가 없음을 깨닿았다. 순간 레온의 창에서 눈부신 오러가 솟구쳤다.이럴 시간 없소. 난 중요한 정보를 가지고 온 사람이오. 이 소식을 지금 즉시 커티스 님께 전해드려야 하오.믿을 수 없군.무차별적으로 듀렌트를 노리고 있었다.하는 황제의 얼굴은 몹시 쓸쓸했다.레온은 의식을 잃은 정찰병들의 수를 세어보았다. 십여 명의 레인저들이 경계를 서고 있었지만 나뭇잎 사이에 은신한 레온을 발견한 자는 없었다.읍.이것이 뭐요?흐흐흐. 순순히 도망칠 수 있다고 생각
“알겠사옵니다, 전하.”간 동안 카일이 보살펴주기로 한 것이다.이 다시금 버른 요새를 공략하기 시각한 것이다.냄새를 맡고 있자니 오래 전에 잊어버렸던 기억의 편린이 떠올랐다. 로보는 별안간 머릿속이 아득해졌다. 그의 눈빛은 과거를 회상하는 인간의 그것처럼 변해있었다.가 후계자를 두지 않고 죽었을 경우 황실에서는 혈통을 따져 먼 친다.레온의 집중적인 지도를 받은 도노반은 실력이 일철월장했다.까지 받아가며 만나고픈 생각은 없소.”“역시 숲이 좋긴 좋군. 마음이 이렇게 편안해지니 말이야.”쨌거나 성의를 생각하니 입어주어야 할 것 같았다.오우거가 느닷없이 인상을 쓰며 기성을 내지르자 트로넨은 가슴이 철렁렸다. 하지만 그가 할 수 있는 방법은 아무것도 없었다. 그저 안간힘을 다해 용을 쓰는 수밖에.철혈의 군주, 정적에 대해서는 털끝만큼의 자비심을 보이지 않는 냉레온의 마나 수준을 감안할 때 인간 마법사라면 결코 마법진의 영널 제외하면 말이다.걱정하지 마세요. 그나저나 기대되는군요. 근처에는 많이 와 보았지만 시내에 들어가는 것은 처음이거든요.“역습에 들어가기 전 반드시 블러디 스톰을 처치해야 합니다. 오용병들은 더 이상 레온에게 함부로 하지 않았다. 형편없는 애송먹을 생각이 없나?잘 가거라, 내 친구여.고마워, 레온.대와 무승부를 기록했다는 사실은 그를 격분케 만들었다.아니야. 그래도 조심해야 해. 오우거는 엄청나게 위험한 몬스터야. 자칫 잘못하면 동료들이 희생될 수도 있어.오우거는 잠시 후 윌슨의 허락이 떨어지고 나서야 쟁반 위의 음식을 집어먹기 시작했다.준비가 다 되었나?취에에엑. 오, 오우거다!잠시 후 윌슨이 들어와 레온의 몸에서 형편없이 구겨진 갑옷을 벗겨냈다. 트윈헤드 오우거가 팔뚝으로 휘감은 부위는 갑옷이 눌어붙어 풀리지도 않았다.하는 속도가 현저히 줄어들었다.가능하게 했다.오우거와한 방을 쓰게 된 암소는 완전히 공황상태에 빠져 있었다. 입가로 침이 질질 흘러내렸고 콧물이 부글부글 거품을 일으키고 있었다. 암소는 레온의 반대쪽 철창에 바짝 붙은 채로 몸을 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